세계 여성뉴스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여성에 대한 폭력과 페미니즘 운동에 관련한 소식을 전해드리는 뉴스 큐레이션 채널입니다. 인스타그램 ‘여성뉴스’ 채널에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22.03.22.] 이라크, 쿠르드족의 "명예"범죄 증가 우려 ─남자 가족으로 인해 희생당하는 여자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396회 작성일 22-03-22 22:56

본문

이라크 북부 쿠르드 지역에서 한 여성이 남편에게 산 채로 화형을 당했고, 다른 여성은 아버지나 10대 형제의 총에 맞아 숨지는 등 남성 가족으로 인한 여성 폭력이 급증했습니다.

전쟁으로 피폐해진 이라크에서 상대적으로 안정과 관용의 안식처가 되는 이미지를 보여주고자 하는 자치 지역에서는 성별에 의한 살해, 여성 살해가 급격히 증가했습니다.

쿠르드족 여성에 대한 폭력 퇴치 총국장 히와 카림 자와미르는 "지난 2개월 동안 여성살해 사건이 전년도보다 증가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2022년 첫 두 달 동안 자치 이라크 쿠르디스탄에서 11명의 여성이 사망했으며, 대부분이 총에 맞았다고 술라이마니야에 본부를 둔 관리가 인터뷰에서 전했습니다.

자와미르는 “2021년에는 45명의 여성이 살해되었는데, 이는 전년도의 25명에서 증가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금요일, 15세 여아는 소란 마을에서 아버지가 쏜 6발의 총알에 치명상을 입었습니다.

소위 “명예 살인”을 기록하는 가정 폭력 부서에 따르면, 그 남자는 자신의 딸이 "밤늦게 두 남자와 외출했다"고 경찰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라크 전역에서 성별 기반 폭력이 2020년에서 2021년 사이에 125% 증가한 22,000건이 넘었다고 UN 아동기구 유니세프는 밝혔습니다. 유니세프도 "여성과 여아들 사이에서 걱정스러운 우울증과 자살의 증가"를 지적했습니다.

수년 동안 활동가들은 여전히 보수적이고 가부장적인 사회인 이라크에서 여성에 대한 폭력과 강제 결혼을 비난해 왔습니다.

지역 단체인 People's Development Organization의 이사인 오랜 쿠르드족 활동가 바하르 문지르는 "여성에 대한 폭력 사례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죽은 여성의 대부분은 가족의 희생자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명예살인>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며칠 앞둔 쿠르디스탄 수도 아르빌의 도로변에서 2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되었습니다.

희생자인 마리아 사미는 페미니스트 연설로 SNS에서 유명해진 여성입니다.

다음날인 3월 9일, 키르쿠크 지역 경찰은 살인범으로 사미의 18세 오빠를 체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는 도피하는 동안 쿠르드 TV 채널과 전화 통화를 했고, 여동생이 가족에게 복종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살해를 정당화하려 했습니다.

2월에는 두 아이의 엄마인 신야르 후너 라피크가 심각한 화상으로 입원한 지 5일 만에 병원에서 사망했습니다.

신야르의 아버지 후너 라피크는 언론 인터뷰에 "딸의 남편은 어느 날 저녁 만취 상태로 집에 돌아왔습니다. 그는 딸의 몸에 휘발유를 붓고 불을 붙였습니다. 죽기 전에 딸은 우리에게 사실을 이야기했고, 이를 녹화해서 수사관들에게 영상을 제출했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쿠르디스탄의 마스루르 바르자니 총리는 여성에 대한 폭력적인 공격에 대해 "심각한 고민"이라며, "끔찍한 사건"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총리는 성명에서 정부가 “가해자들에게 가능한 한 가장 무거운 처벌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명예살인에는 명예가 없습니다. 저는 모든 여성, 여아를 학대로부터 보호하기로 했습니다. 이 재앙은 끝나야 합니다."

<처벌받지 않는 분위기>

2011년 6월 쿠르디스탄은 가정 폭력과 여성 할례를 범죄로 규정하는 법을 통과시켰습니다. “명예” 범죄에 대해 종신형을 내리는 이 법은 비정부 단체에서 중요한 진전으로 환영했습니다.

그러나 법 집행은 불처벌의 분위기와 피해자의 발언에 대한 두려움으로 인해 쉽게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활동가인 바하르 문지르는 인터뷰에서 "여성이 살해당했을 때 보호 서비스의 절차가 남성일 때와 동일하지 않습니다. 재판도 동일하지 않습니다. 일부 사건은 법정에 설 수 없으며, 피해자 가족과 가해자 가족 사이에 종족적 해결이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The arab weekly/ 2022.03.21.  


≪여성 뉴스 SNS 채널에서 확인하기 


-

사단법인 한국여성인권플러스   |   대표자명 : 성미경   |   고유번호 : 122-82-11292 주소 : 인천광역시 남동구 예술로352번길 8, 202호(간석동, 행복한미소) TEL : 032-527-0090   |   FAX : 032-527-0093   |   E-MAIL : wrpk@womanline.or.kr
Copyright © 사단법인 한국여성인권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