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여성뉴스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여성에 대한 폭력과 페미니즘 운동에 관련한 소식을 전해드리는 뉴스 큐레이션 채널입니다. 인스타그램 ‘여성뉴스’ 채널에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22.11.17.] 수백 명의 여성들, 교도소 성 학대 혐의로 뉴욕주 고소 예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268회 작성일 22-11-17 10:33

본문

수십 년 전의 성적 학대에 대해 교도관을 고발한 수백 명의 여성 생존자들이 몇 년이 지나도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새로운 법안에 따라 뉴욕주를 고소할 계획입니다.


5월에 통과된 성인 생존자법(Adult Survivors Act)은 대부분 형사 사건에 대한 공소시효가 만료된 후에도 민사 소송을 제기 할 수 있는 일회성 기회를 제공합니다.


뉴욕 의원들은 현재 또는 이전 수감자들이 소송을 제기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2019년에 통과된 아동 피해자법(Child Victims Act )은 어린 시절 학대를 당한 사람들에 대한 공소시효를 연장한 것처럼, 새로운 법은 사람들이 감옥을 포함한 국가 시설에서 학대에 대한 주장을 제기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 법안을 후원한 뉴욕주 상원의원 Brad Hoylman은 주정부가 그러한 소송을 해결하기 위해 지불할 수 있는 금액에는 상한선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자금은 2,200억 달러의 주 예산에서 나올 것이며, 예상하지 못한 지출을 위해 예약된 약 5억 달러에서 나올 것입니다. 캘리포니아는 9월에 유사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이 법안은 11월 24일 뉴욕에서 발효됩니다. 한 법률 회사의 변호사들은 수감된 여성을 대신하여 최소 750건의 개별 민사 소송이 제기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여성 사례 중 일부는 1980년대와 1990년대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다른 로펌도 따를 가능성이 높습니다. 

“생존자의 압도적인 수를 인식한 후 우리는 다른 방식으로 손을 뻗기로 결정했으며, 그 반응은 꽤 믿을 수 없었습니다.”라고 법률 회사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회사의 고객으로는 61세의 새디 벨이 있는데 그녀는 자궁외 임신을 했고 간수에게 강간을 당한 후 불임 상태가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사람은 브롱크스에 사는 49세의 기아 휠러로, 웨스트체스터에 있는 교정 시설에서 몇 달 동안 경비원에게 반복적이고 폭력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말했습니다.

58세의 재클린 위긴스는 약 30년 전 복역하던 중 자신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비원을 고발했습니다. 그녀는 아직도 그의 머리 모양, 체취, 치아를 기억한다고 말합니다.


현재 간호사인 위긴스는 몇 년 동안 그의 얼굴을 그녀의 마음에서 밀어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11월 초, 그녀는 “교정 시설에 수감된 적이 있고 성적으로 학대를 받은 적이 있다면 저희에게 연락하십시오.”라는 법률 회사의 광고를 보게 되었습니다.


그녀는 누구에게도 말한 적이 없습니다. 가장 친한 친구도, 형제자매도, 세 아들도, 어머니에게도 말하지 않았습니다. 11월 중순까지 그녀는 약 10명의 측근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소송을 진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저는 30년 전에 그것을 두고 떠나려고 했습니다. 그리고 이제 모든 것이 돌아오고 있습니다. 나는 내가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고, 아무도 신경 쓰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회사가 성인 생존자법(Adult Survivors Act)에 따라 제기할 예정인 소송 중 일부는 뉴욕시의 라이커스 아일랜드(Rikers Island)를 포함하여 도시와 카운티 및 감옥을 상대로 할 것입니다. 


또 다른 피해자 기아 휠러에게 소송을 제기한다는 것은 20년 동안 잊고자 했던 기억을 끄집어내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그녀는 하루를 보내기 위해 때때로 마리화나를 피웠지만 분노는 곪아터졌습니다. 그녀는 종종 낯선 사람, 딸, 전 약혼자에게 화를 냈습니다. 휠러는 가석방 조건의 일부로 치료사를 찾았습니다. 치료사는 그녀에게 감옥 이전 시간으로 돌아가라고 말했습니다. 


새로운 법은 휠러와 같은 성학대 피해 여성들에게 권한을 부여합니다.

자궁외 임신을 한 벨은 강간당한 직후 몇 주 동안 독방에 감금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관리들이 그녀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그녀는 옮겨졌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벨은 타는 듯한 통증을 느꼈고 병원으로 이송되어 수갑과 족쇄가 채워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녀의 나팔관이 파열되었고 그 결과 불임이 되었습니다.


그녀는 폭행과 뒤따른 트라우마에 대해 "이 모든 것에 대한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내가 가진 모든 치료사는 내가 그들에게 이야기를 할 때 잠들거나 하품을 했습니다. 그리고 더 이상 말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The New York times 2022.11.17.


출처

기사 원문: https://www.nytimes.com/2022/11/16/nyregion/new-york-prison-sex-abuse.html


사단법인 한국여성인권플러스   |   대표자명 : 성미경   |   고유번호 : 122-82-11292 주소 : 인천광역시 남동구 예술로352번길 8, 202호(간석동, 행복한미소) TEL : 032-527-0090   |   FAX : 032-527-0093   |   E-MAIL : wrpk@womanline.or.kr
Copyright © 사단법인 한국여성인권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